부산 포스터샵 ‘카멜앤오아시스’

이 포스터를 사서, 책상 옆 못 박다 실패한 벽에 붙여놓고 싶다. 더 멋진 게 있나 좀 더 뒤져보자.

2021-01-30


이전:Sting, ‘Englishman in New York’
다음:〈전원 속의 내 집〉 ’21년 2월호