#348 “당신은 대답 대신에 호통을 치는데, 그렇게 되면 당신이 잘못한 것 아닙니까?”

페렐만의 신수사학 (14): 제9장 페렐만의 업적 - 전통적 철학과 정치를 넘어, 제10장 신수사학은 현대의 휴머니즘이다

페렐만의 신수사학: 새로운 세기의 철학과 방법론》, 미에치슬라브 마넬리(지음), 손장권·김상희(옮김), 고려대학교출판부, 2006. (pp.219-249.) 🔖96% 읽음(+12%p)

이제 ‘제11장 철학과 방법론으로서의 신수사학’ 한 챕터 남았네. 오늘 다 읽을까하다가 혹시나 성의 없이 읽게 될 것 같아서, 몇 페이지 안 되지만 남겨놨어.

다 읽고나면 어제 얘기했듯이(#347) 《레토릭의 역사와 이론》을 시작할 거야. 이번에는 일주일에 한 번, 요일을 정해서 매번 일정한 분량을 정리하면서 할 계획인데, 수사학이니까 수요일에 할까 생각 중.🫠

위에서 논의한 바와 같이 정의와 자유와 관용의 전통은, 궁극적으로 20세기 들어 브랜다이스Brandeis 판사와 미국 법 이론에 의해 주창된 프라이버시에 대한 법적 · 도덕적 · 정치적 개념으로 귀착된다. […]

이런 방식으로, 현대 휴머니즘과 신수사학 사이에는 하나 이상의 연결고리가 형성되었다. 이것이야말로 우리가 신수사학을, 휴머니즘을 위한 부가적인 철학적 기초이자, 영속적이고 동시에 늘 새로운 휴머니즘적 사회 가치를 정교화하고 정당화하는 하나의 방법으로 여기고 있는 또 하나의 이유이다. (p.249)

🗃 오늘 노트한 내용을 PDF로 다운로드

2022-03-27


이전:#347 “이 책이 모든 유형의 상징을 어떤 목적성을 갖고 생산적으로 관리하는 기술로서의 레토릭이 가진 활력과 적응성을 확실히 담아내었기를 바란다.”
다음:#415 권력의 인정과 행사에 익숙치 못한 부적응자들을 위한 틈은 있을까?